본문 바로가기

일상사/노을과풍경

(45)
어떤 느낌들 요 며칠 자주 오는 느낌은 봄날 갓 자라난 풀들을 뽑았을 때 풀 밑에 뭉쳐 있는 흙의 냄새. 그리고, 썩 좋은 느낌은 아닌 축축 젖은 물. 아마도 요즈음 따뜻해지곤 하는 날씨에 봄느낌이 오면서, 지금까지는 좀처럼 드러 나지 않던 느낌이 왠일인지 떠오른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왜냐 하면 저 풀뭉치 밑의 흙의 촉감과 냄새, 약간은 차갑고 축축한 느낌은 어렸을 때 봄이 되면 느끼곤 했던 느낌들이기 때문이다. 예전에 살던 시골집은 집 뒤에 비닐 하우스가 있었다. 집이 한 채 있고, 굴뚝이 나오는 곳에도 역시 약간의 공간이 있어서 그 곳에 장독대며 감나무, 고얌나무 등이 있었다. 그러한 곳을 우리는 '뒤란'이라고 불렀는데 표준어로는 '뒤뜰'이다. 그 옆에 비닐 하우스가 있었다. 봄이 되면 이것저것 심을 준비를 ..
의외로 만난 겨울 풍경 어제는 익산을 갔다 왔다. 이 곳에도 눈이 내리긴 했지만 쌓이진 않고 녹았기에, 그리고 익산은 한 시간 거리라 전혀 생각지도 못했는데, 가는 도중에 보니 꽤나 많은 눈이 녹지 않고 쌓여 있었고, 목적지에 도착했을 즈음에는 약한 눈발이 날리기도 했다. 날은 따뜻해서 빙판길은 만들어지지 않았지만 충분히 번거로운 날씨였기에 일이 끝나고 남은 시간에 주변을 산책하려는 계획은 다음으로 미루고 돌아 와야만 했다.
걷는다는 것 얼마 간의 휴식을 취하고 다시 찾은 학교는 이미 가을이 한껏 지나 있었다. 늦가을의 잦은 비로 인해 평소 걷던 길이 비에 젖어 있을 거라 생각하며 1km 가 조금 안되는 출근길을 나섰다. 몇 달을 비슷한 곳을 통해 다녀 어느 곳이 흙길이고 어느 곳이 아닌지 알고 있었기에 물에 젖은 흙길을 피해 갈까 하며 길을 나섰지만 숲으로 들어 가 걸어 가다보니 어느 새 좀 더 먼 길을, 흙길이 있는 길로 향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 길을 접어 들자, 이미 낙엽이 길을 뒤덮고 있는 것이 눈앞에 펼쳐졌다. 누군가가 이미 걸어 갔을지도 모를 길이었지만 그 흔적은 별로 보이지 않았다. 발길에 채이는 낙엽 부스럭 거리는 소리를 들으며 마치 아무도 가지 않은 눈덮인 길을 가듯 왠지 모를 뿌듯함으로 길을 갔다. 뒤돌아 보니 내가 ..
시간을 품은 나무 얼마 전 출근길에 찍은 나무 한 그루. 위에서부처 차례로 단풍이 들고 있다, 한 그루의 나무에.
봄바람 몇 번의 꽃샘추위가 남아 있다 하더라도 이젠 느낄 수 있다. 이미 바람의 칼날은 무디어 졌다. 기온이 영하로 내려 간다 하더라도 바람은 칼날같은 차가움을 서서히 잃어 가고 있다. 봄이 오고 있는 것이다. 침대에 누워 파란 하늘을 바라볼 수 있다. 일요일이면 종종 침대에 누워 하염없이 밖을 바라보곤 한다. 이런 시간이 좋다. 물론 많은 경우 연구실에 나가서 일을 하곤 하지만.
아련한 기억들 굳이 기억에 크게 가치를 두지는 않기 때문에 기억하는 것이 많지는 않은 편이다. 그렇기 때문인지, 그럼에도 불구하고인지, 정확히 구분할 수는 없지만, 때때로의 기억은 매우 선명히 남아 있는데, 연속된 긴 시간의 기억은 아니고 단편적으로 조각나 있다. 어떤 것은 내가 정말 그러한 경험을 했던 것인지조차 스스로 확신할 수 없기까지 하다. 이와 더불어, 휴가 기간이 아닐 때 불연듯 떠나는 여행은 바로 이러한 기억을 남기기에 적합하다. 휴가 기간이기에 으레 남들 다 가는 것처럼 나 역시 가야만 하는 절차에 따라 가는, 그런 휴가나 여행이 아니라, 계획되지 않고, 너무나도 일상적이던 어느 날 맞게 되는 휴가, 또는 일탈이라고까지 말할 수 있을 것 같은 휴가. 지난 여름, 다행히 그 때가 2014 총선이었기에 그 ..
겨울 냄새 이미 겨울 냄새가 물씬 풍긴다. 맡을 수 있다. 숨을 내뱉었다가 한껏 코로 들이 마시면 그 상쾌한 냄새를 느낄 수 있었다. 그런데 저녁에 그렇게 하니 상쾌함이 조금은 사라진 듯 했다. 필시, 그 상쾌함은 기온에 의존적인 것은, 따라서, 아닌 것이다. 만약 그랬다면 저녁이 기온이 더 낮으니 저녁에도 상쾌하게 느껴졌었겠지. 점심을 먹으로 갈 때면 많은 나무를 지나쳐 가야 하고, 이미 노랗게 단풍 든 은행 나무가 있으니 가을이 지나감을 시시각각 느낄 수 있기도 하려니와, 비가 오고 바람이 불면 흩나부끼는 낙옆에서도 역시 이미 가을이 많이 지났음을 느낄 수 있다. 그래, 요즘엔 아침(?)에 나올 때 다소 기분이 좋다. 내가 좋아하는 겨울이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음을 느낀다. 지난 몇 달은 약간 고달픈 시간이었다...
편안한 풍경들 일을 좀 하려 했더만 학교 넷트웍에 접근이 다 막혀서 사진 정리겸 써본다. (시간 순서 대로) 학교에서 만난 저녁 노을. 아마도 정문술 내 자리에서 찍었을 것이다. 시골 집, 아침에 해 뜰 때. 연구실에서 보문산 등산 갔을 때일까? 아마 맞을 것이다. 이 때 나만 따로 가서 혼자 올라가서 정상에서 합류. 오르기 시작할 즈음 나뭇가지 사이로 비치는 아침 햇살. 역시, 봄날의 저녁, 정문술 내 자리에서. KI 2층 계단. 아마도 산청 휴게소쯤인듯. 새벽에. 7월 7일 오전 7시. 그렇다면... 밤샘을 하고 찍었겠군... >.